오늘이 엄마 생신인데 선물이랑 케이크를 당일에 사면

시간이 너무 늦을 것 같아서 남친이랑 전날에 선물 고르기로 했다.

선물 같이 골라줬는데 그냥 보내긴 그래서

뭘 먹일까하다가 예전에 점심으로 먹었던 수제 버거가 생각나서 먹으러갔다.


회사가 합정 근처라서 밥집은 많은데 점심으로 먹기엔 비싼 가격들이다.

(월급 좀 올려줘라 제발...)

저 수제 버거도 수제 버거로 치면 비싼 가격은 아닌데

점심으로는.... (말잇못


무튼 남친이랑 먹으러 갔다.

근데 깜빡하고 메뉴판 사진 못찍었음ㅋㅋㅋㅋㅋㅋㅋ

배가 너무 고팠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공식 페북 사이트에서 퍼옴ㅋㅋㅋ




이미지: 텍스트, 음식




더 있었는데 왜 안나오지...

무튼 가격은 수제 버거 치고는 나쁘지 않다.

뭐 먹을까 고민하다가 체다클래식 세트와 갈릭렐리시 치킨 포켓을 시켰다.








이건 세트로 시킨 체다 클래식 포켓!

그냥 감자튀김을 치즈감튀로 바꾸고,

술쟁이들 답게 음료도 맥주로 바꿨다.

수제 버거에 어떻게 다른 걸 마시죠?

버맥 진리 아닌가요?


무튼 생각보다 크다.

핵큼

졸큼

아무튼 큼


내가 양이 작은 편이기도 하지만

성인 남성이 세트 먹으면 배 겁나 부르다고

예전에 같이 먹은 지인이 그랬다.







일단 감튀부터!

저 영롱한 치즈를 보세요, 여러분!!!!

치즈 낭낭하게 뿌려져 있음.


치즈=존맛

감튀=존맛

존맛+존맛=대존맛

당연히 대존맛이다.

다만 짠 걸 싫어하는 사람은 안좋아 할 수도...

나는 워낙 짠 음식에 환장하는 사람이라 맛있게 흡입했다.

감튀 자체는 싱거운 맛이니 (내기준)

짠 거 싫어하는 사람은 그냥 감튀 먹으세여.

근데 버거도 짬.

짜면 다 맛있음.ㅇㅇ

못먹을 정도의 짠맛은 아니다.

그냥 음식의 맛을 살려주는 짭짤한 맛 정도?

근데 맛있음.







이건 버거 자른 거.

사실 안에 야채도 들어있는데 저번에 말했다시피

나는 야채를 싫어한다.

야채 맛없음ㅠㅠㅠ

부족한 비타민은 비타민제로 채우면 됨.ㅇㅇ

무튼 먹어봄.

안에도 치즈 겁나 낭낭쓰.

입안에서 휘몰아치는 치즈님의 풍미가 좋다.

그리고 짜다.

짠 음식 스고이!!

새로워! 짜릿해! 짠음식이 최고야!

(아까도 말했다시피... 못먹을 짠 맛은 아닙니다.)


왓츠 파데는 빵이 정말 독특하다.

피자 도우같은 쫀득한 빵이다.

쫠길쫠깃해서 겁나 맛있게 먹었다.

당연하지만 빵은 안짜다.ㅇㅇ

그래도 맛있다.







이거는 갈릭 렐리시 치킨 포켓 단품이다.

튀긴 치킨이 들어가 있고, 양상추, 양배추가 들어가있다.

그리고 갈은 할라피뇨와 씨겨자가 소스로 들어가있다.

중요한 건 난 매운 걸 못먹는다.

어느정도로 못먹냐면 불닭은 당연히 손도 못대고,

죠스떡볶이도 못먹고, 신라면도 약간 맵다.


근데 할라피뇨는 매운거+야채...

당연히 싫어하고 못먹는다.

난 할라피뇨랑 씨겨자가 소스인 걸 시키고 알았다.

남친이 계속 먹고싶다해서 쿨하게 시켜줬는데 둘 다 당황ㅋㅋㅋㅋ


그래도 기왕 시킨 거 먹는데 나한텐 약간 맵다.

하지만 나의 매운맛 수치는 쓰레기이기 때문에 맵다는 걸 믿으면 안된다.

그냥 매콤한 소스라고 생각하면 될 듯.


남친은 전혀 안맵다고했음.

나한테만 매운 거 ㅇㅇ

나정도로 못먹으면 고려해보세여...

물론 나한테도 못먹을 매운맛은 아니지만

난 매운맛 자체를 싫어해서...


맛은 치킨텐더에 머스터드 섞인 맛이다.

상상할 수 있는 맛!

그저그런 평타치는 맛이다.

치느님이 맛이 없을 순 없지만

뻑살이기 때문에...

무튼 나쁘지는 않았다.





전체적으로 나쁘지는 않은 가게다.

생각나면 종종 갈 듯.

(이직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위치



▼ 도움이 됐다면 ♥ 눌러주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98-1 창평빌딩 | 왓츠피데 홍대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목이 없는 사내는

봄을 먹는다

사라지는 지문들

손목을 잡으며

기어다니는

틈새

수상한 붉은색

어디선가 들리는

사라지라는 주문

봄을 토해낸 마녀

엎질러진 오후

초록, 초록, 초록

 

날짜는 지워졌습니다

'끄적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사랑하는 홈파티  (0) 2017.09.19
(5/23)삐약이 일기  (0) 2017.05.23
삐약이 일기  (0) 2017.05.22
잡담  (0) 2017.05.22
[공부] 봄_진은영 페스티시 (봄이 왔다)  (0) 2017.05.11
[신인문학상] 2017년도 신인문학상 - 문동, 창비  (0) 2017.05.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커플은 초밥을 좋아하는 편이다.

사실 나는 해물류는 비려서 잘 못먹는데 회는 좋아한다.

입맛 자체가 비린 맛을 겁나 잘 느낌.ㅠㅠ

그러다보니 비린 초밥집은 절대 못감.ㅠㅠ

그런 내가 자주가는 단골 초밥집.ㅋㅋㅋㅋ






호야의 메뉴들.

이 중의 최고는 간장새우.ㅠㅠㅠㅠ

진심으로 간장새우 개쩐다.ㅠㅠㅠㅠ

다른 곳에서 한 번 먹어보고 실망한 후로

호야에서밖에 안먹는다.ㅠㅠ

이 날 우리는 특호야초밥과 광어&연어를 먹었다.

당연히 술도 마셨다.ㅋㅋㅋㅋㅋㅋ

술쟁이 두 명은 술이 없으면 밥을 못먹는 병에 걸린 듯...ㅋㅋㅋㅋㅋㅋ

이날 술 마시고 들어갔다가 엄마가 작작 마시라고 금주령 내림ㅋㅋㅋㅋㅋ





기본 셋팅.ㅋㅋㅋㅋ

나는 된장국을 안먹는다.ㅠㅠ

미소된장국 노맛...

있으면 먹지만 굳이 찾아먹지 않음.ㅠㅠ

그래서 애인 다 줬다.ㅋㅋㅋㅋㅋㅋㅋㅋ

아래 있는 건 모밀!

그냥 무난무난한 시판 모밀 맛이다.ㅋㅋ

더 달라고 하면 더 주신다.

나는 국물있는 술안주를 좋아해서

술안주 겸 한 번 더 먹었다.





시킨 특호야 초밥!

구성은

아카미 2ps, 광어 2ps, 광어지느러미 1ps, 연어 2ps, 연어뱃살 1ps, 간장새우 2ps, 장어 2ps

이렇게 나온다.


개인적으로 참치와 간장새우에 환장함.ㅋㅋㅋㅋㅋ

그리고 장어는 안먹음.ㅋㅋㅋㅋㅋ

장어 특유의 까실한 그 느낌이 너무너무 싫다.ㅠㅠㅠㅠㅠ


내가 초밥을 판단하는 기준은 비리지 않은가임ㅋㅋㅋㅋㅋ

호야 초밥은 비리지 않아서 좋다.


간장새우는 리얼 개존맛.ㅜㅜㅜㅜㅜ

간장게장같은 양념간장에 생새우 특유의 단맛과 꼬득함이 좋다.

얘기하니까 또 먹고싶음.ㅠㅠㅠㅠ









광어&연어회와 밑반찬으로 나온 것들!

연어보면 알겠지만 겁나 잘나옴...

연어 기름기...ㅜㅜㅜㅜ


두 번째 사진은 양파와 무순!

난 생양파를 못먹어서 무순하고만 먹었다.ㅋㅋㅋ

겁나 편식 심함.ㅋㅋㅋㅋㅋㅋㅋ


세 번째는 메추리알 곤약 조림.

겁나 사랑함.ㅠㅠㅠㅠㅠ

곤약의 쫀득한 식감을 정말 좋아하는 편이다.

핵맛있게 먹음.ㅋㅋㅋㅋㅋㅋ

곤약조림 잘하는 이자카야를 아는데

그건 다른 포스팅에 쓰기로... ㅋㅋㅋㅋ


네 번재, 다섯 번째 사진은 묵은지인데

제대로 묵은 맛이 난다.

근데 회랑 먹었을 때 플러스 효과인지는 모르겠다.

묵은지 맛에 회의 담백함이 묻힌다.ㅜㅜ

갠적으론 별로였음.







이건 가마도로초밥!

단품으로 시켰다.

호야 올 때마다 이거 꼭 시켜먹음.ㅠㅠㅠㅠ

진심 개맛있다.ㅠㅠㅠㅠㅠ

씹을 때마다 참치 기름이 입에서 퍼진다.

저거 먹고 청하 마시면 리얼 개꿀...

호야 가는 사람들 저거 꼭 먹어야함.

진짜로...

꼭 먹어주세여...

세상에서 제일 맛있으니까...





이건 다 서비스로 나온 안주들이다.ㅋㅋㅋ

호야를 자주 가는 건 맛이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서비스를 괜찮게 준다.

먹는 것에 따라서 좀 다르게 주는 것 같다.

우리는 항상 가면 술 서너병은 먹어서 나쁘지 않게 서비스를 받는 것 같다.


첫 번째 사진은 양상추 위에 땅콩버터, 치자단무지, 무순, 아카미, 날치알을 올린 쌈!

진짜 땅콩버터가 신의 한 수다.

겁나 고소하고, 신선한 느낌.

무순과 양상추가 산뜻한 느낌을 주고, 바로 땅콩버터 맛이 나면서 고소하다.

자칫하면 느끼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단무지가 달달상큼해서 느끼하지 않다.


두 번째 사진은 매운탕!

남자친구가 저거 먹자마자 밥시킴.ㅋㅋㅋㅋㅋㅋㅋ

무조건 밥 먹어야하는 맛이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탄수화물 중독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여러분!!!ㅋㅋㅋㅋㅋ

나는 매운탕을 싫어한다.ㅠㅠㅠ

국물에 빠진 생선 자체를 안좋아함.ㅋㅋㅋ

남친 말로는 맛있다고한다.


세 번째 사진은 살짝 데친 소라와 돌멍게!

주방장님께서 무려 자연산이라고 하셨다...

자연산 돌멍게를 서비스로 받을 줄이야...

하지만 아까 말했다시피

나는 해산물을 못먹는닼ㅋㅋㅋㅋ

그대로 남친 줬다...ㅋㅋㅋㅋ

남친이 지금까지 먹었던 멍게 중 제일 맛있었다고 했다.

겁나 신선하다고 함...

서비스를 받았는데 왜 먹지를 못하니ㅠㅠㅠㅠㅠ


생선구이도 받았는데

까먹고 사진을 안찍었다.

주방장님께서 연어 머리구이라고 하셨다.

당연히 존맛이다.

연어는 어떻게 먹어도 존맛임!

아무튼 존맛임!!


호야는 갈 때마다 서비스를 거하게 받는다.

간장게장을 받은 적도 있었고, 낙지 한 마리를 통으로 썰어주신 적도 있었고, 가리비치즈구이를 받은 적도 있었고, 우니를 한 덩이 받은 적도 있었고, 오도로를 한 점 얻어먹은 적도 있었고...

저거보다 많은데 하도 많이 가서 나열하려면 너무 많음ㅋㅋㅋㅋㅋㅋㅋ

결론은 호야 가려면 많이 마시고, 많이 시키면 그만큼 서비스를 잘 주신다ㅋㅋㅋ


호야의 가장 큰 단점은 시끄럽고, 사람이 많다.

북적한 걸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불호일 가능성이 많음.

나는 맛만 있으면 돼서 자주 감.

앞으로도 자주 갈 것 같다.



위치는 아래 지도 참고







▼ 도움이 됐다면 ♥ 눌러주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화양동 12-36 | 호야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